기증작가특별전_정탁영 100862


기증작가특별전_정탁영

날짜 : 20150325 ~ 20150628

장소 : 국립현대미술관(덕수궁관)

서울 미술

 

  • 전시소개
  • 이 전시는 백계 정탁영(白溪 鄭晫永, 1937~2012) 작가의 기증작품을 바탕으로 기획된 기증작가 특별전이다.

    정탁영은 1960년대부터 40여 년간 꾸준하게 수묵추상의 세계를 모색해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수묵추상 화가이자 교육자였다. 그의 실험적이었던 초기의 수묵추상 작품들은 여러 과정을 거치며 2000년대에 이르러 투명하게 빛나는 먹의 울림으로 발전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시기별 대표적인 수묵추상 작품과 함께 정탁영 예술세계의 또 다른 축을 이루는 중요한 부분인 드로잉과 스케치, 전각, 한시, 작곡, 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포함함으로써 다재다능했던 예술가로서의 정탁영을 입체적으로 조명하였다.

    1전시실

    ㅇ 스케치 및 드로잉류

    정탁영의 뛰어난 소묘력을 보여주는 50년대 인물스케치는 1990년대 이후 인물 드로잉으로 변하며 2000년대 칼그림의드로잉시리즈로 발전한다. 역동적인 포즈의 중첩되는 여성누드 이미지는 1964년 군 제대와 동시에 근무하게 된 TBC 방송국에서 무용수들을 스케치했던 경험이 바탕이 되었다. 이 경험은 오랫동안 그의 기억과 드로잉 속에 남아 있다가 2000년대가 되어 그의 독창적인 기법인 칼그림으로 발현되었다.

    1960년대 ~ 2000회화작품

    그의 초기 작품인 1960년대 묵림회와 국전 출품작품들은 그 당시 화단의 상황을 대변하는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작품들이다. 이후 모든 회화적 요소를 비우고 뜯는 행위만을 남겼던 1971년 상파울로 비엔날레 출품작을 이후 그의 수묵화는 일종의 판화형식을 취하며 소묘에서 보여주었던 뛰어난 묘사력은 철저하게 배제된다.

    2 전시실

      ㅇ 기타 작품 및 자료

    두 번째 전시실 입구에 마련된 넓은 공간은 그의 공예 작품과 흙그림, 낙관류와 관련 자료들로 구성하였다. 철조 공예작품 및 낙관, 그리고 그가 직접 바느질한 색모시작품, 인체 드로잉 작품 등이 흙으로 그린 흙그림 등과 함께 전시되어 그의 다양했던 시도들을 보여준다.

    <잊혀진 것들> <영겁 속에서>

    이 전시의 마지막 부분도 그의 수묵추상작품을 위한 공간이다. 그는 그리움을 그리는 것을 그림이라고 생각했었다. 그의 이러한 예술관을 반영하는 것 같은 제목의 <잊혀진 것들> 2000년대의 <영겁 속에서>시리즈를 통해 많은 평론가들이 그의 작품에서 읽어낸맑음투명함을 얻었다. 

    문의 : 02-2022-0600

    관람 URL 바로가기

    주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