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년 KW4839 103311


비행소년 KW4839

날짜 : 20151113 ~ 20151129

장소 : 백성희장민호극장

서울 연극

국립극단 비행소년 KW4839 2015.11.13 - 11.29 극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 구성/미술/연출 여신동

 

<비행소년 KW4839>는 고백이자 선언이다 그리고 환희의 축제이다 

 

<비행소년 KW4839>의 비행은 우리들의 한계를 넘어선 또 다른 비상, 그리고 환희의 축제와도 같다. 불안과 환희로 가득찬 청소년들의 비행은 결국 우리, 인간 본연에 맞닿은 삶의 여정과도 같은 것이다. 불완전하지만 아름다운, 이 청소년들의 수많은 외침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고백이자 선언이다.

 

비행소년 KW4839 중 한 장면 

 

연극적으로 더욱 진화한 <비행소년 KW4839>, 폭발하는 감성과 역동적인 에너지의 향연!

 

여신동 연출의 독창적이고 시청각적인 감각으로 출발한 <비행소년 KW4839>는 2015년, 더욱더 다채로운 색채와 세밀한 정서를 더했다. 올해에는 양손프로젝트의 박지혜, 현대무용가 류장현이 가세해 연극적으로 탄탄한 이야기와 구조적인 깊이, 생생한 호흡을 더했다. 작년에 이어 음악감독으로 함께 하는 정재일은 독특한 파장과 울림을 선사하는 감각적인 음악으로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다. 이 외에 한층 더 섬세하게 이야기하는 영상, 사운드, 조명 등은 시각, 청각, 언어 등 감각적인 모든 요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공감각적 경험을 선사하게 된다. 2015<비행소년 KW4839>는 새로운 도전의 무대에서 나아가 좀 더 집중력 있고, 다이나믹한 연극적 진화를 꿈꾸고 있다.

 

비행소년 KW4839 중 한 장면 

 

시놉시스

 

서로 다른 목적지를 가지고 여행을 떠나야만 하는 사람들이 모이게 되는 이름 모를 공항터미널.
극장마당은 활주로가 되고 극장은 공항이 된다.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에 모인 승객들.
출국 신고서를 작성한 뒤 검색대를 통과해야 한다.
출국심사를 끝으로 마침내 승객들은 공항에 입장한다.
공항에 들어서는 각기 다른 모습을 한 9명의 청소년들.
그리고 그곳에서 그들은 그들의 첫 비행을 기다린다. 

 

스태프

 

텍스트 박지혜, 조명 최보윤, 영상 김민수, 의상 오현희, 작곡/음악 정재일, 사운드 임서진, 움직임 류장현, 영상기술 윤민철, 소품 권민희, 무대감독 문원섭, 조연출 윤석현, 예술교육파트 김미정, 김준호, 이지형 

문의 : 1644-2003

관람 URL 바로가기

주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