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주네 '하녀들' 104850


장 주네

날짜 : 20151210 ~ 20151213

장소 :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서울 연극

연극 하녀들 공연설명 주인이 되고자하는 마담놀이에 빠진 하녀들의 연극놀이인 부조리극 하녀들은 성공에 목매고 권위를 향해 질주하는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다. 우리는 누군가가 생활고를 이기지 못해서 자살했다는 소식, 권위에 억눌려 비참한 선택이 자행되어진 사건들로 얼룩진 세상을 살고 있다. 하녀들을 통해 자신들을 억압하고 주인마담을 동경하는 모습, 신분 상승의 욕망을 실현하려다 결국 파멸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는 주변인적 삶 속에서 방황하며 뒤틀린 우리들의 욕망을 제고해 볼 필요가 있다. 무엇을 욕망하고 무엇을 욕망하지 않을 것인가. 환상과 현실 사이를 무차별하게 오가며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하녀들이 보여주는 파멸이 아닌 건강한 선택과 미래의 창을 열 수 있는 연극 한 편을 보여주고자 한다. 줄거리 하녀들은 해괴하면서도 가장 현대적인 작품으로 널리 인정받은 작가 장 주네의 대표작으로 충격적인 실화인 빠뺑자매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하는 작품이다. 작품의 중추를 이루는 지배자 마담과 주어진 삶을 넘어서려는 하녀들의 갈등을 배우들의 움직임을 통해 퍼포먼스 형식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쏠랑주-장서영 끌레르-한지아 마담-최일하 마담-김연수

연극 하녀들 공연설명 주인이 되고자하는 마담놀이에 빠진 하녀들의 연극놀이인 부조리극 하녀들은 성공에 목매고 권위를 향해 질주하는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다. 우리는 누군가가 생활고를 이기지 못해서 자살했다는 소식, 권위에 억눌려 비참한 선택이 자행되어진 사건들로 얼룩진 세상을 살고 있다. 하녀들을 통해 자신들을 억압하고 주인마담을 동경하는 모습, 신분 상승의 욕망을 실현하려다 결국 파멸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는 주변인적 삶 속에서 방황하며 뒤틀린 우리들의 욕망을 제고해 볼 필요가 있다. 무엇을 욕망하고 무엇을 욕망하지 않을 것인가. 환상과 현실 사이를 무차별하게 오가며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하녀들이 보여주는 파멸이 아닌 건강한 선택과 미래의 창을 열 수 있는 연극 한 편을 보여주고자 한다. 줄거리 하녀들은 해괴하면서도 가장 현대적인 작품으로 널리 인정받은 작가 장 주네의 대표작으로 충격적인 실화인 빠뺑자매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하는 작품이다. 작품의 중추를 이루는 지배자 마담과 주어진 삶을 넘어서려는 하녀들의 갈등을 배우들의 움직임을 통해 퍼포먼스 형식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쏠랑주-장서영 끌레르-한지아 마담-최일하 마담-김연수

연극 하녀들 공연설명 주인이 되고자하는 마담놀이에 빠진 하녀들의 연극놀이인 부조리극 하녀들은 성공에 목매고 권위를 향해 질주하는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다. 우리는 누군가가 생활고를 이기지 못해서 자살했다는 소식, 권위에 억눌려 비참한 선택이 자행되어진 사건들로 얼룩진 세상을 살고 있다. 하녀들을 통해 자신들을 억압하고 주인마담을 동경하는 모습, 신분 상승의 욕망을 실현하려다 결국 파멸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는 주변인적 삶 속에서 방황하며 뒤틀린 우리들의 욕망을 제고해 볼 필요가 있다. 무엇을 욕망하고 무엇을 욕망하지 않을 것인가. 환상과 현실 사이를 무차별하게 오가며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하녀들이 보여주는 파멸이 아닌 건강한 선택과 미래의 창을 열 수 있는 연극 한 편을 보여주고자 한다. 줄거리 하녀들은 해괴하면서도 가장 현대적인 작품으로 널리 인정받은 작가 장 주네의 대표작으로 충격적인 실화인 빠뺑자매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하는 작품이다. 작품의 중추를 이루는 지배자 마담과 주어진 삶을 넘어서려는 하녀들의 갈등을 배우들의 움직임을 통해 퍼포먼스 형식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쏠랑주-장서영 끌레르-한지아 마담-최일하 마담-김연수

문의 : 02-3472-7737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59 별오름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