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엿새달 18340


열엿새달

날짜 : 20121207 ~ 20121216

장소 :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연극

[작품소개]

 

요츠야 목공소에서 일하는 이사쿠과 목공소 사장의 딸 미화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 결혼식을 앞두고 미화는 이사쿠에게 자신감을 주기 위해 집안의 가보인 숯돌을 사랑의 증표로 주지만, 이사쿠는 자신을 버리고 떠났던 어머니 쿠마코가 나타나 금전적 도움을 요청하자 다시는 자신 앞에 나타나지 말라며 숯돌을 넘기고 만다.  이사쿠와 미화의 결혼식 날, 미화의 아버지 사몬이 빌린 돈을 갚으라면서 폭력배들이 들이닥친다. 결혼식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그 충격으로 사몬은 죽고 만다. 그로 인해 요츠야 목공소는 몰락하고, 이사쿠는 미화와 그녀의 동생들을 돌보게 된다.
하지만 적당한 목수 일을 구하지 못한 이사쿠는 탄광에서 일하는 한편, 피를 팔아가며 비참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다. 그래도 이사쿠는 미화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생각하지만 탄광 주인 이토가의 딸 우메카가 이사쿠를 사랑하게 됨으로써 이사쿠와 미화의 관계에 불행의 불씨가 생긴다.
이사쿠의 어머니 쿠마코는 이사쿠를 우메카와 결혼시키기 위해 미화에게 독약을 마시게 한다. 독약으로 인해, 얼굴이 문드러지고 마는 미화. 나중에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이사쿠는 이성을 잃고 비극적 결말로 자신을 몰아간다.
 

 

 

[기획의도]

 

<열엿새달>(원제: 요츠야괴담) 은 '권력'과 ‘탐욕’에 의해 처참하게 몰락하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다.
탐욕스러운 어머니 쿠마코는 자신이 버린 자식에게 찾아와 경제적 도움을 요청함으로써 비극의 씨앗을 잉태한다. 아들인 이사쿠는 어머니를 증오하지만, 그 핏줄로 연결된 인연을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현재 상황에 만족하지 못하고 보다 나은 처지를 지향한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을 사랑하고 어려운 현실에도 서로 격려하며 살아가는 가족은 이사쿠와 미화뿐이다. 하지만 이사쿠에게 내려진 ‘피의 저주’는 사랑을 잃게 만들고, 결국 끔찍한 비극적 최후로 이르게 한다. 이사쿠는 자신의 어머니와 주변의 모든 사람들을 살해하고 자신 또한 죽은 미화를 쫓아감으로써 비극적 대미를 장식하는 것이다. 이는 즉, 탐욕의 결과가 무엇인가를 극대화시켜 보여줌으로써, 그 치유 또한 우리들이 찾아낼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지점을 관객에게 보여준다.
 

 

 

[아티스트 소개]

 

캐스팅 

- 강현식,김문영,권진희,조서인,이애리,박새봄 등등


스텝 

- 작곡 : 이율구

- 음악감독 : 성경

- 조연출 : 정다운

- 무대제작: 타프

- 음향: 퍼펙스소소

- 조명: 이성호, 임성빈

- 홍보: 아트그램

- 포스터 디자인 : (원화) 카지무라 토모미, 박유진

- 프로그램 디자인 : 박유진
 

 

 

 

 

 

문의 : 02-352-0766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8길 7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