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난초 '김세종제 춘향가' - 2013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42104


이난초

날짜 : 20130420 ~ 20130420

장소 :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서울 음악

 

 

 

28년째 이어져오는 소리 명창, 귀명창들의 고귀한 소리판

국립극장 대표 상설공연 <완창판소리>는 1985년 시작된 국내 최고(最古)의 판소리 무대이다. 1984년 12월 판소리 사설을 문학으로서 정립한 신재효의 타계 100주기 기념공연이 시초. 이때 성창순, 조통달, 오정숙 명창이 4일간 릴레이 형식으로 각 판소리 마당을 완창(完唱)해내면서 이듬해부터 국립창극단이 추진하게 되었다.
고수의 북장단에 맞추어 판소리 다섯 마당(춘향가, 흥부가, 수궁가, 심청가, 적벽가) 중 한 마당을 처음부터 끝까지 홀로 부르는 완창판소리는 창자에게 고도의 공력을 요구한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인 판소리의 예능보유자(인간문화재)나, 준문화재급, 전국의 판소리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명창들이어야 비로소 이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짧게는 3시간, 길게는 8시간까지 이어지는 완창은 정말 피를 토하는 노력이 없이는 소화할 수 없으므로, 젊은 소리꾼뿐 아니라 원로 명창에게도 자존심을 건 무대이다.
2012년 올해까지 28년간 지속되고 있는 완창판소리에는 박동진, 오정숙, 강도근, 은희진 등 이제 전설로 남은 명창들을 비롯해 성창순, 박송희, 조통달, 남해성, 안숙선 등의 현존하는 국보급 명창들을 포함해 약 200 명의 명창이 참여했으며, 약 11만 명의 귀명창들이 함께했다.
한편 판소리는 2003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무형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문의 : 02)2280-4114~5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59 달오름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