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쟝-기엔 케라스 91334


첼리스트 쟝-기엔 케라스

날짜 : 20131113 ~ 20131113

장소 : LG아트센터

서울 음악

2010년 프랑스 출신 피아니스트 알렉상드르 타로(Alexandre Tharaud)와의 듀오 무대에서 “최고급 프랑스 요리 같은 음악”(연합뉴스)을 선사하며 국내 음악 애호가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던 첼리스트 쟝?기엔 케라스(Jean-Guihen Queyras)가 오는 11월 LG아트센터에서 첫 단독 리사이틀을 갖는다.

케라스는 아르모니아 문디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프랑스 레퍼토리는 물론 바흐, 슈베르트, 리게티, 만토바니 등 바로크와 낭만주의 그리고 20-21세기 현대음악까지 두루 섭렵하며 오늘날 가장 균형 잡힌 연주를 들려주고 있는 첼리스트다. 케라스의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음반이 필청 음반으로 손꼽히거나 바로크 첼로 연주로 찬사를 받기도 하지만, 그가 가장 애착을 보이는 것은 다름 아닌 현대 레퍼토리다. 세계적인 현대음악 단체인 ‘앙상블 앵테르콩탱포랭(Ensemble Intercontemporain)’의 솔로 첼리스트였던 그는 10여년 이상 피에르 불레즈(Pierre Boulez)와 함께 활동하면서 리게티의 첼로 협주곡과 불레즈의 “메사제스키스” 녹음으로 그라모폰 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2010년 단 10분 동안 연주한 솔로곡, 뒤티외의 “첼로를 위한 3개의 노래”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케라스가 이번 공연에서 선보일 프로그램은 그의 진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현대 레퍼토리 위주로 꾸며진다. 폴란드 출신의 루토스와프스키 (Witold Lutosławski, 1913-1994)와 핀란드 출신의 린드베리(Magnus Lindberg, 1958~)등 국내에서 접하기 쉽지 않은 20세기 음악과 헝가리를 대표하는 두 작곡가 쿠르탁(Gy?rgy Kurt?g, 1926~)과 코다이(Zolt?n Kod?ly, 1882~1967)의 작품들,그리고 무반주 첼로곡의 시조(始祖)격인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까지 이번 공연은 시공을 초월한 무반주 첼로 곡들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문의 : 02-2005-0114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8 LG아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