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테트합창단 제91회 정기연주회 '삶의 노래, 영혼의 노래' 91406


서울모테트합창단 제91회 정기연주회

날짜 : 20131007 ~ 20131007

장소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서울 음악


서울모테트합창단(지휘.박치용)은 2013년 10월7일(월) 오후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제91회 정기연주회를 갖는다. 우리나라 순수 정통합창음악의 자존심으로 평가받아 온 서울모테트합창단이 풍요의 계절인 가을을 맞이하여 삶의 여정 속에 나타나는 기쁨과 인생에 주어지는 슬픔, 경이로움등을 영혼의 노래로 승화시킨 주옥같은 명곡을 모아 가을밤을 수놓는 음악회를 개최한다. 『삶의 노래, 영혼의 노래』의 부제로 열릴 이번 음악회는 먼저 Claudio Monteverdi(1567~1643)의 Gloria(영광송) a 7 from Selva morale e spirituale (도덕적이고 영적인 숲)을 연주하고, 이어서 J. S. Bach의 Kantata No 150 'Nach dir, Herr, verlanget mich' (주여 나의 영혼이 주를 우러르나이다)를 연주한다. 반음계적 진행을 통한 Text Painting기법과 텍스트의 흐름에 따른 악곡의 변화(템포, 리듬, 조성)가 두드러져서 합창의 역할이 돋보이는 칸타타로서 비교적 짧은 구성이지만 바흐의 통찰력을 여실히 드러내주는 대작이다. 특히 이 작품의 7번곡 샤콘느는 브람스 교향곡 4번의 4악장의 테마로도 사용된 매우 의미있는 작품이다. 2부에서는 Johannes Brahms(1883~1897)의 여성합창곡인 'Vier Gesange fur Frauenchor'를 연주한다. 브람스는 기악음악의 시대로 볼 수 있는 고전파시대 이후의 작곡가 중 합창지휘자로 오랫동안 활동하여 합창음악에 대한 이해와 실질적 경험이 가장 풍부했던 작곡가로서 무반주 모테트로부터 대편성의 레퀴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합창곡을 작곡했다. 이 곡은 데트몰트의 공작집에서 귀부인들로 조직되어 있는 여성합창단을 위해 두 개의 호른과 하프에 의해 반주되는 여성합창곡으로서 브람스의 능력과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내는 작품이라 하겠다. 이어지는 20세기 현대합창음악은 'Randall Thompson, Stephen Carleston, Randall Stroope' 등 고전적인 정신을 현대적 감각으로 표현한 합창과, 매우 감각적인 현대적 뉘앙스로 작곡된 현대합창들을 선보이게 될 것이다. 마지막 무대는 한국가곡으로 김현준의 '청산에 살리라', 김동진의 '내 마음', 최영섭의 '그리운 금강산' 연주하여 한국가곡의 서정성을 대표한 최고의 명곡들로 가을의 정취를 한껏 드러내는 시간이 될 것이다.
 
[프로그램]
 
Ⅰ부 
Claudio Monteverdi : Gloria a 7 (Selva morale e spirituale)
Johann Sebastian Bach : Kantate Nr. 150 'Nach dir, Herr, verlanget mich'

 

Ⅱ부 
Johannes Brahms : Gesange fur Frauenchor Op.17

20C Sacred  Choral Music 

   - Alleuia / Randall Thompson 
   - Jubilate Deo / Stephen Carleston

   - O vos omnes / Pablo Casals

   - Lamentation of Jeremiah / Randall Stroope

 

한국가곡 (Korean Lyric Songs)

   - 청산에 살리라 / 김연준 
   - 그리운 금강산 / 최영섭 

   - 내 마음 / 김동진 

 
[프로필]
 
지휘자 박치용
『가장 순수한 목소리의 울림, 자연스러운 리듬의 표출, 깊이 있는 음악의 해석으로 합창음악에 대한 새로운 깊이와 즐거움을 맛보게 해 준 지휘자 박치용은 서울모테트합창단을 창단하여 지금까지 이끌어오며 '섬세하고 치밀한 완벽주의자' '생명의 소리를 전하는 구도자' 라는 평가를 받아오고 있다.』
지휘자 박치용은 서울예고에서 작곡과 성악을 전공하였으며 서울대 음대 성악과를 수석으로 입학, 졸업하였다. 대학 재학시절 성악가로서의 탄탄한 실력을 인정받아 동아콩쿠르에서 2회 입상하였으며 우리나라 예술가곡 분야의 촉망받는 신인으로 평가 받던 중 합창음악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재능을 인정받아 <서울대음대콘서트콰이어>를 지휘하게 되면서 합창지휘자로서의 첫 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이후 박치용은 약관의 20대였던 1989년 그때까지 유례가 없던 음악가들에 의한 자생적 직업연주단체인 <서울모테트합창단>을 창단함으로 본격적인 전문합창지휘자로서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그는 서울모테트합창단의 음악을 통해 가장 자연스럽고 순수한 울림과 음악의 해석, 그리고 정확하고도 자연스러운 비팅을 통해 정통 합창음악의 진수들을 선보여 왔으며 서울모테트합창단의 운영을 통해 우리의 척박한 문화환경을 극복하고 미래를 향한 창조적 음악활동의 모델을 제시해 왔다. 박치용은 서울예고, 서울대 음대, 장신대,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서 합창을 가르쳐 왔으며 성신여대 음대, 장신대 교회음악과 겸임교수를 역임후 현재 서울모테트합창단 음악감독과 한양대 음대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울모테트합창단
 『맑고 깨끗한 울림, 정제된 화음, 깊이 있는 음악으로 순수합창의 진수를 선보이는 최고수준의 합창단, 자연스러운 발성, 풍부한 배음, 환상적인 하모니, 합창계를 리드하는 순수음악의 자존심』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진정한 프로로서의 바른 정신과 수준 높은 합창음악을 통해 한국 음악문화와 교회음악의 발전을 위해 지휘자 박치용과 열정적인 음악가들에 의해 1989년에 창단되었다. 자연스러운 발성과 풍부한 배음, 환상적인 하모니로 대변되는 서울모테트합창단의 맑고 깊은 울림은 듣는 이의 마음을 정화시키며 합창단의 고결하고 순수한 정신까지 느끼게 한다. 깊이 있고 영감 가득한 음악은 인간의 내면을 위로하며 영혼까지 치유하는 음악의 참의미를 깨닫게 한다. 또한 파트간의 균형과 조화, 단원들의 일체감 넘치는 리듬과 감정의 표출은 합창단의 풍부한 음악성과 지휘자와 모든 단원이 합창단의 정신과 음악적 이상을 함께 나누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시류에 흔들리지 않고 정도를 걸어온 서울모테트합창단의 성실성과 음악적 능력은 모든 사람들로부터 높이 평가 받아왔으며 특히 함께 협연했던 수많은 국내외 유명 연주자들로부터 한국을 대표할 만한 최고수준의 합창단이라는 찬사를 들어오고 있다. 정기연주, 초청연주, 해외연주, 지방연주 및 방송출연, 등 900여회의 경이적인 연주기록은 그들의 성실함과 음악적 열정의 성과라 하겠다. 이러한 끊임없는 활동을 통하여 평론가들로부터의 호평은 물론 내한 객원지휘를 했던 영국의 작곡가 겸 지휘자인 존 루터, 독일의 지휘자 베르너 파프, 벨기에의 지휘자 요스 반덴 보레 등 함께 연주했던 수많은 국내외 유명 음악가들로부터 한국을 대표할만한 최고 수준의 합창단이라는 찬사를 들어오고 있다. 진정한 프로 정신을 통해 우리의 사회와 음악계에 모델이 될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의 뛰어난 예술세계를 세계속에 널리 알리며 합창음악의 선구자적 역할을 감당하는 단체로 세워지기 위해 내일에 대한 소망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수상경력-
 2004년 제6회 '게일문화상' 수상
 2004년 '2004 올해의 예술상' 음악부문 우수상 수상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05년 '제37회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음악부문 대통령상' 수상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1년 제6회 대원음악상 '연주상' 수상 (대원문화재단)
 
오케스트라협연 : 바흐솔리스텐서울
2010년부터 바흐솔리스텐서울의 이름 아래 새롭게 구성된 바로크 오케스트라(리더 최희선)는 성악 앙상블과 함께 지난 6월 세계적인 챔발리스트 겸 바흐 콜레기움 재팬(Bach Collegium Japan)의 지휘자인 마사아키 스즈키(Masaaki Suzuki)의 지휘로 LG아트센터에서 J. S. Bach의 b단조 미사를 성공적으로 연주하였으며, 바로크 바이올리니스트 료 테라카도(RyoTerakado, 헤이그 왕립음악원 교수), 바로크 오보이스트 마르셀 퐁셀(Marcel Ponseele, Il Gardellino 리더)등 세계적인 고음악 연주자들의 마스터 클래스를 참가하였고, 또한 D. Buxtehude의 Membra Jesu nostri와 G .F. Handel의 Concerto grosso 를 레코딩 하였다. 국내 외 바로크 전문 연주자들로 구성된 바흐솔리스텐서울은 국내 최초 '원전악기로 연주하는 바흐칸타타 시리즈'를 시작하여 국내 고음악 애호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국립합창단과 J. S. Bach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를 협연한 바 있다.
 

 

문의 : 02)579-7295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