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이 말하다 - Cross Cut 92383


춤이 말하다 - Cross Cut

날짜 : 20131208 ~ 20131215

장소 :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서울 무용



발레 출연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발레 : 김지영(11월 9일, 10일, 13일, 14일)
김주원(11월 8일, 11일, 12일 15일)

 

[출연진]
 
한국무용 : 김운태
현대무용 : 이나현, 이선태
발레 : 김주원, 김지영
스트리트댄스 : 디퍼, 안지석
 
[공연 취지]
 
'현대무용이란 무엇인가' 
 
이러한 근본적 질문으로부터 본 공연은 출발합니다. 현대무용을 현대무용이게 만드는 지점은 무엇일까. 혹은 현대성, 동시대성이란 무엇인가. 국립현대무용단은 '컨템포러리 댄스'의 현주소와 향후 나아갈 방향을 고찰하기 위해 협의의 현대무용 개념에 질문을 던지는 일부터 시작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현대무용수 뿐 아니라 한국전통춤, 발레, 스트릿댄스 등 여러 장르의 무용수들이 함께 한 무대에 오릅니다. 이들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무대는 단순한 콜라보레이션이 아닙니다. 무용수들이 신체와 몸짓에 대한 서로 다른 이해를 이야기로 나누고 그들의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춤으로 연결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무용 장르 간의 어우러짐과 대치, 충돌까지도 아우르는 어떤 생성의 현장으로서의 현대무용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요컨대, 컨템포러리 댄스란, 완성되고 고착된 특정 형식이 아니라, '앞서 존재했던 것들'과 '아직 도래하지 않은 것들' 간의 어떤 변증법적 발생의 현장임을 목격하고자 합니다.
 
[공연 내용]
 
7명의 무용수들이 벌이는 렉처 퍼포먼스. 
 
한국전통춤, 발레, 스트릿댄스, 현대무용 등 서로 다른 분야의 무용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 춤과 이야기를 나눈다. 그들의 이야기는 춤의 정의로부터 신체의 활용, 그리고 각 장르에서 맞부딪게 되는 현실적 고충에 이르기까지 심도를 더해간다. 이 때 무대 한켠에 자리한 모더레이터(사회자)가 그들의 대화를 질문과 논쟁으로 이끌면서 자연스럽게 담론과 춤을 연결시킨다. 
 
초반에는 무용수들이 각 장르의 전통 의상을 입고 등장하여 각자에게 익숙하거나 그 장르에서 핵심적인 동작을 선보인다. 후반부에 이르면 간편한 일상복으로 갈아입은 무용수들이 서로 다른 춤 동작들을 상호 연관 속에 변환시키는 과정을 드러내게 되며, 마침내 무대 종반에는 장르의 구분을 넘어선 '동시대 춤'의 무대가 완성된다.
 
결국, 몸과 춤에 대한 근본적 탐색이라는 측면에서 단순한 장르의 구분을 넘어서며, 무용과 이를 둘러싼 담론이 분리되지 않는, 동시대 무용에 대한 질문으로서의 현대무용을 탐색한다.

 

문의 : 02-3472-1420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