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프게니 키신 피아노 리사이틀 93673


예프게니 키신 피아노 리사이틀

날짜 : 20140330 ~ 20140330

장소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서울 음악

그 어떤 수식도 필요 없다. 키신 리사이틀이라면.
예프게니 키신 피아노 리사이틀
 
2006, 2009년에 이어 2014년 3월 30일, 피아니스트 예프게니 키신 리사이틀이 예술의전당에서 펼쳐집니다. 키신은 앞선 내한 리사이틀에서 30회의 커튼콜와 기립박수, 1시간에 걸친 10곡의 앙코르 연주 및 자정을 넘긴 팬사인회 등 놀랄 만한 화제와 기록을 남긴 피아니스트입니다. 첫 리사이틀은 공연 한 달 전 매진 되었으며, 두 번째 독주회는 티켓 판매 개시 후 5시간 만에 2300여 석 티켓이 매진됐을 만큼 클래식 애호가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습니다. 그의 두 번의 내한 리사이틀 모두 그 해 예술의전당 최다 관객 동원을 기록하기도 하였습니다. 예프게니 키신은 2세 때 누나가 치는 피아노 선율을 듣고 즉흥에서 연주하면서 그 재능을 드러낸 전형적인 '음악신동'으로 그네신 음악원에서 음악영재교육을 받았습니다. 피아니스트 중에서도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키신이지만 '음악은 들을수록 어렵고, 연주자로서도 늘 더 높은 목표가 생겨 연주 역시 갈수록 어렵다' 고 지난 내한 기자회견에서 말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그는 지금까지도 하루 6~8시간 이상 연습에 몰두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슈베르트 소나타 17번, 스크랴빈 소나타 2번 및 12개의 연습곡 중 7곡을 골라 연주합니다. 낭만주의 음악에서 독보적인 해석을 보이는 키신의 강점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키신이 가진 강력한 파워와 고난도의 테크닉, 동시에 깊고도 섬세한 음악성을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입니다.  
 
5년 만에 돌아온 예매 전쟁
2006년 4월 8일 예술의전당에서 첫 내한 공연을 가졌던 피아니스트 키신. 이 공연 약 한 달 전 모든 좌석이 매진 되었고, 예술의전당에서는 유례없이 보조의자를 깔았다. 약 200명의 사람들이 혹시 암표라도 구할 수 있을까 공연장을 서성였으나, 암표상들도 티켓을 구하지 못한 터에 결국 이들은 로비 화면을 통해서만 공연을 지켜볼 수 있었다. 키신의 두 번째 리사이틀 티켓이 오픈한 2009년 1월 8일. 티켓 오픈 공지가 나가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했고, 오픈일 당일에는 일부 예매 사이트가 마비되었다. 그리고 예매 5시간 만에 전 좌석은 매진되었다. 5년 만에 키신 티켓 예매 전쟁이 다시 펼쳐진다. 2014년 3월 30일, 그의 리사이틀 날짜보다 중요한 것은 2013년 11월 14일이다. 이 날이 지나면 키신 공연 티켓은 자취를 감출 것이기 때문이다. 
 
두 번의 내한을 통해 키신이 만든 신화들
지난 두 번의 내한 리사이틀을 통해 키신은 한국 클래식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2006년 있었던 그의 첫 리사이틀은 그 해 예술의전당 유료객석 점유율 1위 (92.1%)에 올랐다. 두 번째 리사이틀 역시 2009년 예술의전당 '최다 관객 동원 1위'에 올랐으며 (2467명), 유료 관객 수에서도 2314명으로 역시 1위였다. 키신 내한 공연이라고 하면 지금까지 회자 되는 것이 '10번의 앙코르'이다. 2시간에 걸친 공연 후에 3부가 시작되는 것이다. 첫 번째, 두 번째 공연 모두 3시간 30분이 넘게 공연이 지속되었고, 사인회까지 마친 시간은 늘 자정이 넘었다. 언젠가 키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객들은 늘 나에게 영감을 준다'고 말한 적이 있다. 뜨거운 열정을 가진 한국 관객이라면, 이번에도 쉽게 3부로 된 키신의 공연을 만들어낼 수 있지 않을까.
 
슈베르트, 스크랴빈, 그리고 키신
키신은 리사이틀 프로그램은 시즌별로 정해져서 특별한 이유가 아니고서는 반드시 그 시즌의 프로그램이 연주된다. 세계 최고의 공연장에서도, 시골의 작은 마을 페스티벌에서도 키신의 프로그램은 동일하다. 그의 2013-14 시즌 리사이틀 프로그램은 슈베르트와 스크랴빈이다. 모든 레퍼토리를 섭렵하지만, 특히 낭만주의에 뛰어난 해석을 보이는 키신의 강점을 십분 느낄 수 있는 곡들로, 강력한 파워와 고난도의 테크닉, 동시에 깊고도 섬세한 음악성을 지니지 않고서는 감당할 수 없는 곡들이다. 슈베르트 소나타 17번 D. 850은 슈베르트가 당대 최고의 피아니스트인 친구에게 헌정한 것으로 그의 기량에 맞춰 작곡한 것이다. 따라서 상당한 고 난이도의 기교를 요하지만, 그 기교가 빛을 발하지는 않는다. 사실 이런 류의 작품은 피아니스트들이 되도록 피하고 하고 싶은 곡인데, 속된 말로 잘 쳐야 본전이기 때문이다. 왠지 정리되지 않고 깔끔하게 쳐 내기 힘든, 그래서 키신이 어떻게 연주할 지 더 기대되는 곡이다.
 
키신은 과거 두 차례 내한에서 쇼팽 스케르초 전곡, 환상 폴로네이즈, 마주르카, 에튀드 등 쇼팽을 빼놓지 않고 연주했었다. 이번에는 쇼팽 대신 '러시아의 쇼팽'이라고 불렸던 스크랴빈의 초기 작품들로 2부를 꾸미는 것이 흥미롭다. 피아노 소나타 2번은 '환상 소나타'라는 부제에 걸맞게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쇼팽의 낭만주의에 드뷔시의 인상주의가 덧입혀진 곡이라 할 수 있다. 같이 연주되는 12개의 연습곡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춰 스크랴빈의 초기 작품 중 일품으로 꼽힌다. 그가 스승인 아렌스키와의 갈등으로 작곡과 수료증을 받지도 못하고 모스크바 음악원을 나온 후 절치부심 하에 쓴 곡으로 그의 작곡적 어법이 모두 포함된 곡이라 할 수 있다. 
같은 곡은 아니지만 키신은 2006년 스크랴빈/스트라빈스키 음반으로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키신의 투명한 음색과 굳건한 터치, 지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감정표현은 스크랴빈의 작품과 좋은 궁합을 이루는 것임에 틀림없다
 
[프로그램]
 
슈베르트 : 피아노 소나타 17번 라장조 Op. 53, D. 850
F. Schubert : Sonata No. 17 in D Major, Op. 53, D. 850
Allegro vivace
Con moto
Scherzo: Allegro vivace
Rondo: Allegro moderato
 
-INTERMISSION-
 
스크랴빈 : 피아노 소나타 2번 올림사단조, Op. 19
A. Scriabin : Sonata No. 2 in G-sharp minor, Op. 19
Andante
Presto
 
스크랴빈 : 12개의 연습곡 Op. 8
A. Scriabin : Four Sea Interludes from Peter Grimes
No. 2 in F-sharp minor
No. 4 in B major
No. 5 in E major
No. 8 in A-flat major
No. 9 in G-sharp minor
No. 11 in B-flat minor
No. 12 in D-sharp minor
 
[프로필]
 
피아니스트 l 예프게니 키신 Evgeny Kissin, pianist
 
예프게니 키신 피아노 리사이틀
 
예프게니 키신은 탁월한 음악성과 깊이 있는 해석, 시적 감성, 그리고 완벽에 가까운 테크닉으로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그는 지금까지 존재했던 피아니스트 중 가장 뛰어난 연주자로 평가 받고 있으며, 여전히 세계 전역에서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고 있다. 키신은 아바도, 아쉬케나지, 바렌보임, 도흐나니, 줄리니, 레바인, 마젤, 무티, 오자와 등 당대 최고의 지휘자들과 연주하였으며 세계 최정상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음은 물론이다.
 
1971년 10월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키신은 두 살이 되던 해, 들은 음악을 그 자리에서 피아노로 연주하여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하였다. 이를 계기로 피아노를 처음 배우게 된 키신은 여섯 살의 나이에 그네신 음악원의 영재 특수학교에 입학하였으며, 여기에서 그의 유일한 피아노 선생인 안나 파블로나 칸토르를 만나게 된다. 열 살 때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K. 466으로 협연을 하며 생애 첫 공식 연주를 가졌으며, 이듬 해에는 모스크바에서 첫 솔로 리사이틀을 열었다. 키신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것은 1984년 3월, 드미트리 기타옌코 지휘로 모스크바 국립 필하모닉과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과 2번을 협연했을 때였다. 멜로디아를 통해 발매된 이 공연의 실황 음반은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반향을 불러 일으켰고, 이 후 5장의 공연 실황 음반이 추가로 발매되었다. 
 
키신의 첫 해외 리사이틀은 1985년 있었던 동유럽 순회 공연이다. 이후 1986년 첫 일본투어, 1988년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지휘의 베를린 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 1990년 BBC 프롬스 데뷔, 같은 해 주빈 메타 지휘의 뉴욕 필하모닉 협연을 통한 북미 데뷔 등 거침없는 행보가 이어졌다.  특히, 1990년 있었던 뉴욕의 상징적인 공연장, 카네기홀의 100주년 기념 공연의 첫 스타트를 불과 19살의 키신이 끊었다는 것은 당시 이미 그가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 올랐음을 말해준다. 이 공연은 BMG 클래식에 의해 실황 녹음 되었으며, 역시 기록적인 판매고를 올렸다. 
 
키신에게 쏟아진 음악상과 영예들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다. 1986년, 첫 일본 투어 후에는 오사카 심포니 홀에서 수여하는 크리스탈 상을 받았으며, 1991년에는 매년 국제 음악비평가들이 예술적 성과가 뛰어난 젊은 음악가에게 주는 상인 이탈리아 시에나의 아카데미아 무지칼레 키자나 상을 수상했다. 1992년, 그래미 시상식에는 특별 게스트로 초청 받아 전세계 10억 명이 생방송으로 지켜보는 가운데 연주를 하였으며, 1995년에는 뮤지컬 아메리카가 수여하는 올해의 기악상 부문 최연소 수상자가 되었다. 1997년 러시아 정부가 수여하는 최고 권위의 Triumph Award를 최연소로 수여 받았고, 이외에도 맨하튼 음대 명예 박사, 쇼스타코비치 상, 영국 왕립음악원 명예 회원, 그리고 최근에는 홍콩대에서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키신의 방대한 디스코그래피는 그의 명연으로 피아노의 걸작들을 남겨 놓았다는 점에서 클래식 역사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또한, 그는 세계 저명한 음반상을 모두 수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인데, 에디슨 클래식 상, 황금 디아파종 상, 디스크 그랑프리 상, 그래미 상, 에코 클래식 상 등이 대표적이다. 가장 최근에는 아쉬케나지가 지휘하는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음반으로 2010 그래미 상을 수상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누펜 감독은 키신의 비범한 재능에서 영감을 받아 다큐멘터리 < Evegeny Kissin: The Gift of Music >을 제작했고, 이 DVD는 BMG를 통해 2000년 출시 되었다. 

문의 : 1577-5266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