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어린 왕자' 94050


2014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날짜 : 20140427 ~ 20140503

장소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서울 음악

2014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어린왕자

 

※티켓오픈
1차오픈 : 2014.3.15 오후 3시 (4.27~4.30공연)
2차오픈 : 2014.3.18 오후 2시 (5.1~5.3공연)
 
5/1(목) 19시 공연은 기업 단관행사로 진행됩니다.   

 
 


 

2014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어린 왕자


 


George Hixson, Houston Grand Opera
 
 
5월 가족의 달을 맞아, 
예술의전당이 선사하는 
가족오페라 <어린 왕자>가 
오는 4월27일(일)부터 5월3일(토)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을 위한 우화 <어린왕자>를 최초로 오페라로 만난다! 
오페라 <어린왕자>는 전 세계적으로 140개 넘은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쌩텍쥐베리의 <어린 왕자>를 원작으로, 원작의 아름다운 이야기와 상징들을 서정이 넘치는 음악과 무대 연출로 자녀와 부모님이 함께 보는, 쉽고 재미있는 가족 오페라로 제작되었다. 
 
2001년부터 <마술피리>와 <투란도트>를 가족오페라로 선보였던 예술의전당이 올해 그 3번째 작품으로 신작 <어린 왕자>를 선보일 예정이다. 
 
2003년 미국 휴스턴 그랜드 오페라에서 초연되었던 원전 프로덕션을 바탕으로 연극, 뮤지컬, 오페라 경계를 넘나들며 활약중인 연출가 변정주와 지휘자 이병욱이 맡아 아름다운 동화적 이야기와 음악이 가득한 사랑스러운 오페라 무대를 연출한다. 
 
아카데미 영화음악작곡상 수상, 거장 `레이첼 포트만`의 아름다운 첫 오페라 
오페라 <어린 왕자>는 프랑스 리옹 출신의 작가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Antoine de Saint-Exupery: 1900-1944)가 1943년에 발표한 `어린 왕자`(Le Petit Prince)를 영국의 여류 작곡가인 레이첼 포트만이 2막의 오페라로 만든 작품이다. 초연작은 지난 2000년, 세 명의 세계적인 크리에이터들이 모여 <어린왕자>를 오페라化하는 작업을 추진하면서 시작되었고, 2003년 미국 휴스턴 그랜드 오페라의 무대에서 초연된다. 
 
세계적인 오페라 연출가 프란체스카 잠벨로(Francesca Zambello)와 현대음악 작곡가이자, 영화 `엠마` OST 작업으로 여성 최초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했던 레이첼 포트만(Rachel Portman), 스펙터클하고 환상적인 무대 연출을 선보였던 <오페라의 유령>의 무대 디자이너 마리아 비욘슨(Maria Bjørson), 3명의 여성 예술가가 참여한 이 작업은 2003년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후 밀워키, 보스턴, 뉴욕, 샌프란시스코, 산타페 등 미국 전역에서 공연되었고, 이후 영국 BBC에서 오디션부터 제작과정을 촬영하여 방송하여 보이 소프라노 조셉 맥메너스가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아름다운 음악과 상상이 현실화되는 무대 
레이첼 포트만의 첫 오페라 작품속 어리아들은 영화 음악의 거장답게 밤하늘을 수놓는 아름다운 별처럼 작품 전반을 흐른다. 어렵고 복잡한 화성일 것만 같은 현대 오페라의 편견을 과감히 깨버려도 좋을 만큼, 따스함과 순수함, 서정성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오페라 음악을 선보인다. 
 
이 작품이 생전 마지막 작품이 되었던 무대 디자이너 마리아 비욘슨(Maria Bjørson)의 무대는 <어린 왕자>의 상상력을 그대로 무대화하여 색감과 아이디어가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다.


 


2014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어린 왕자> 출연일정표


 


 

  ※ 상기 캐스팅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문의 : 02)580-1300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