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 안토닌 드보르작 [스타바트 마테르] 96259


제57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 안토닌 드보르작 [스타바트 마테르]

날짜 : 20140901 ~ 20140901

장소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서울 음악

목포시립합창단 초청 제57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안토닌 드보르작 [스타바트 마테르 

                                  위대한 유산 시리즈 5 


201491() 오후 8/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 

지휘 : 최영철

독창 : 소프라노 신지화, 알토 문혜경, 테너 성영규, 베이스 염경묵 

         오르간 신지현 

합창단 : 서울오라토리오 합창단, 목포시립 합창단  

관현악 : 서울오라토리오 오케스트라 


주최, 주관 : 서울오라토리오 

후원 : 주한체코대사관,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오라토리오 후원회 

협찬 : ()삼진엘엔디, ()두산중공업, 리브라더스()

  

* Antonin Dvorak Stabat Mater

안토닌 드보르작의 [스타바트 마테르]는 고금의 작품들 중에서도 장대하고 숭고한 영혼이 깃든 명곡으로서 대규모 오라토리움을 대표하는 악곡입니다. 이 작품은 드보르작이 인생을 꽃피워나갈 즈음인 30대 후반, 행복했던 그의 가정에 덮친 불행과 더불어 시작되었습니다. 1875년 장녀 오세파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1877년 가을에는 한 달 사이에 둘째 딸 루제나와 장남 오타카를 연이어 잃는 시련이 찾아옵니다. 평소에 집 앞 역전에 자주 나가 기차가 들고나는 것을 즐겨 보았던 그는 이후 떠난 아이들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며 매일 늦은 시각까지 역전에서 기다리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드보르작은 인간의 모습으로 고통당하고 죽음을 이겨 부활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슬픔의 위안을 얻게 됩니다. 드보르작은 자녀들의 명복을 빌며 이전에 스케치만 해두었던 곡들을 본격적으로 재개합니다. 드보르작 [스타바트 마테르]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고통과 부활의 희망이 성모의 눈을 통해 생생히 그려지고 있습니다. 그의 슬픔은 미켈란 젤로의 '피에타 상'과 같이 '마리아의 시(스타바트 마테르 가사)'에 녹아들었습니다. 이렇게 작곡된 [스타바트 마테르]는 음악사에 한 획을 긋는 최고의 작품으로서 10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위대한 유산 시리즈

 

서울오라토리오는 시대를 수놓은 인류의 위대한 음악문화유산 중 대표적인 오라토리움 작품들을 소개하고, 건전한 인류문화발전의 방향을 제시하고자 위대한 유산 시리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 음악회 시리즈는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저변확대와 체계적이고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한 정통문화의 계승 및 발전에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문의 : 02-587-9277,9272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