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 조선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89581


2013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 조선오페라단

날짜 : 20130510 ~ 20130512

장소 :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서울 음악

[공연소개]
 
작곡 : 주세페 베르디(Giuseppe Verdi)
대본 : 프란체스코 마리아 피아베(Francesco Maria Piave)
초연 : 베네치아 오페라극장 1853 3월 6일(Venezia, Teatro 'La Fenice. 6 marzo 1853)
시대적 배경 : 파리와 그 근교, (1850년) (Parigi e sue vicinanze, 1850 circa)
 
베르디 탄생 200주년, 조선오페라단 창단 65주년 기념
65년 전, 우리나라 최초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공연했던 (사)조선오페라단이 베르디 탄생200주년을 기념하여 다시 그 감동을 전하는 의미 있는 공연이다. 오페라의 아버지 이인선 선생이 65년전 처음으로 명동 시공관에서 <춘희 (椿姬: 동백 아가씨)>라는 이름으로 공연한 이후 세계적으로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 중에 하나가 되었다. 
 
세계적인 거장들이 만드는 슬픈 사랑 이야기 
이번 공연에는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거장 지휘자 아달베르또 또니니가 지휘를 맡았고 지난 1월 볼쇼이극장에서 트라비아타를 공연해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킨 러시아 최고의 테너 유게니 나고비친과 수많은 공연으로 절정의 기량을 뿜어내고 있는 바리톤 디아코브 미하일이 내한하여 알프레도와 제르몽역을 맡는다. 주인공 비올레타역에는 소프라노 박미자(이화여대 교수)와 오은경(세종대 교수), 최인영씨가 맡았다. 여기에 현재 우리나라 최고의 알프레도로 인정받고 있는 테너 나승서와 바리톤 노대산, 바리톤 송형빈이 제르몽으로 출연한다.
 
1막
파리 고급 사교계의 창부인 비올레타 발레리는 그녀의 응접실에서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알프레도 제르몽이 등장하고 가스통 자작이 비올레타에게 알프레도는 그녀의 열렬한 숭배자로 소개한다. 현재 비올레타의 연인인 듀폴남작은 이 젊은 청년을 잠재적인 라이벌로 생각한다. 술기운이 오른 알프레도가 사람들의 권유로 '축배의 노래' 를 부른다. 그가 사랑의 힘을 위해 건배를 제의하자 비올레타는 즐거움과 쾌락을 찬미하는 시로 응답한다. 손님들이 춤을 추기 위해 무도회장으로 이동하는 중 비올레타는 현기증을 느껴 혼자 휴식을 취하고 있는 틈을 타 알프레도가 그녀에게 자신의 진실한 사랑을 털어놓는다. 지금까지 현실적인 사랑만을 알았던 이 젊은 여인은 알프레도의 사심없는 정열적인 사랑고백에 놀라고 혼란스러워 한다. 그리고 자신은 그에게 단지 우정만을 줄 수 있으므로 자신을 포기하는 것이 나을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비올레타는 자신의 옷의 꽃장식에서 동백꽃을 한송이 주면서 꽃이 시들면 다시 와도 좋다고 한다. 알프레도는 이를 내일 다시 그녀를 볼 수 있다는 뜻으로 이해한다. 혼자 남겨진 비올레타는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다. 그녀는 사랑을 주고 또 받고 싶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그러나 이런 감정들이 자신을 사로잡고 있다는 생각을 하자 비올레타는 이런 생각은 실없는 것이며, 그녀의 마음에서 사랑에 대한 모든 생각을 지워버리려 애쓴다. 멀리에서 들리는 알프레도의 목소리는 그녀를 잠깐 머뭇거리게 하지만 비올레타는 그녀가 잘 알고 있는 끝없는 향락의 삶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시 한번 다짐한다.
 
2막
비올레타와 알프레도는 파리 근교의 시골 별장에서 조용하게 살고 있다. 알프레도는 사랑하는 여인과의 삶을 만끽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하녀 안니나로부터 이곳에서의 평안한 삶을 위해서 비올레타가 파리에 있는 재산을 조금씩 팔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충격을 받은 알프레도는 자신의 경솔함을 탓하며 모든 것을 바로잡기 위해 파리로 향한다. 비올레타는 플로라로부터 무도회에 초대받지만 관심이 없다. 손님이 찾아왔다는 얘기를 듣고 비올레타는 그 손님이 부동산 중개인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모셔오도록 한다. 그러나 그 손님이 조르지오 제르몽, 즉 알프레도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알고 놀란다. 제르몽은 그의 아들이 창부에게 그의 재산을 허비한다고 오해하고 비올레타에게 질책을 쏟아붓지만 비올레타는 자신이 모든 비용을 지불하고 있었음을 밝힌다. 제르몽은 만일 알프레도가 이런 식의 생활을 계속하면서 가문의 명예를 실추시킨다면 누이의 결혼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설명하며 비올레타에게 알프레도를 떠나달라고 부탁한다. 처음에 비올레타는 일시적인 이별을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곧 그는 비올레타에게 그녀의 아름다움이 사라지면 알프레도의 사랑도 식을 것이라고 말하며 알프레도를 영원히 떠나 줄 것을 요구한다. 제르몽은 알프레도를 포기하겠다고 하는 비올레타의 슬픔에 감동을 받고 비올레타의 기꺼운 희생에 진심으로 고마워하며 자리를 떠난다. 비올레타는 플로라의 초청을 받아들이는 메모와 알프레도에게 작별을 알리는 편지를 쓴다. 이때 알프레도가 돌아와 그의 아버지의 방문을 알린다. 마음이 복잡한 비올레타는 웃음과 울음을 동시에 터뜨리며 알프레도에게 안겨 아직도 그를 사랑한다고 말하고는 그의 곁을 급히 떠난다. 어리둥절해 있는 알프레도에게 비올레타의 작별 편지가 전해진다. 편지를 읽고는 미친 듯이 소리지르는 그에게 제르몽은 위로하며 자신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자고 하지만 소용이 없다. 알프레도는 탁자에서 플로라의 초청장을 발견하고는 방금 일어났던 일과 비올레타가 이전생활로 돌아가려는 모든 것이 플로라와 듀폴남작의 계략일 것이라 생각하고 그를 배신한 비올레타를 찾으러 서둘러 나선다.
 
2장 
플로라의 집에는 손님들이 이미 도착하고 있고 비올레타와 알프레도가 헤어졌다는 소식이 퍼지기 시작한다. 알프레도가 도착하고 비올레타에 대해 묻자 알프레도는 어깨를 으쓱해보이고는 도박 테이블에 자리를 잡는다. 비올레타가 듀폴 남작과 팔짱을 끼고 들어서다가 알프레도를 보고는 깜짝 놀란다. 듀폴은 알프레도가 있는 테이블에 앉아 상당한 돈을 잃는다. 이 두 남자 사이의 긴장이 더 고조되기 전에 손님들은 식당으로 안내된다. 비올레타는 알프레도에게 위험하므로 자리를 떠나 달라고 부탁하지만 그는 그녀가 함께 간다면 떠나겠노라고 말한다. 하지만 비올레타가 동의하지 않자 알프레도는 비올레타에게 그녀가 듀폴을 사랑하는 것을 인정하라고 강요하고 그녀는 제르몽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알프레도에게 자신은 듀폴 남작을 사랑한다고 거짓말을 한다. 격분한 알프레도는 손님들을 불러 모아 비올레타가 그녀의 재산을 그에게 탕진했다고 알리고 도박에서 딴 돈을 비올레타에게 집어던지며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비올레타에게 모욕과 수모를 준다. 손님들은 분개하고 비올레타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다. 뒤늦게 도착한 제르몽은 아들의 행동을 나무라고 듀폴남작은 이미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있는 알프레도에게 결투를 신청한다. 비올레타는 의식을 되찾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지 못함을 슬퍼한다. 그러나 비올레타는 언젠가 그가 그녀에게 용서를 구할 것을 알고있다.
 
3막
사육제 축제의 날, 쓸쓸한 침실 침대에 누워있는 위독한 비올레타를 안니나가 돌보고 있다. 왕진을 온 의사는 비올레타에게 곧 좋아질 것이라고 말하지만 안니나를 따로 불러 그녀가 얼마 살지 못할 것 이라고 말한다. 거리에서는 축제의 흥겨운 소리가 들려오고 비올레타는 자신의 생의 끝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낀다. 알프레도의 아버지로부터 온 편지는 알프레도가 결투에서 남작에게 심한 부상을 입혀 당분간 나라를 떠나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린다. 또한, 곧 알프레도가 돌아와 그녀에게 용서를 빌 것이라는 사실도 알게 되지만, 이미 모든 것이 너무 늦었음을 슬퍼한다. 거울에 비친 비올레타의 모습은 더 이상 희망이 없음을 말해주고 비올레타는 과거에 길러왔던 행복한 꿈에 작별을 고한다. 마침내 비올레타를 찾아온 알프레도는 자신의 경솔함을 사과하며 비올레타를 품에 안는다. 둘은 한순간 희망없는 현재를 잊고 함께 할 미래를 꿈꾼다. 삶에 대한 열망이 마지막 순간 불붙지만 기력이 약한 비올레타는 침대밖으로 나오려 하지만 일어나지 못하고 알프레도의 가슴으로 쓰러진다. 제르몽이 함께 들어와 비올레타에게 용서를 구하며 그녀를 며느리로 맞아들이겠다고 하나, 모든 것이 너무 늦었음을 알고 비통해 한다. 비올레타는 알프레도에게 이별의 선물로 자신의 초상화가 있는 목걸이를 건네며 언젠가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그 여자에게 두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 누군가로부터의 선물로 이 메달을 줄것을 당부한다. 갑자기 비올레타는 고통이 기적적으로 치유되는 듯하고 침대에 똑바로 앉는다. 그리고 그녀는 알프레도의 품에 안겨 숨을 거둔다.
 
[프로덕션/출연진]
 
제작진
예술감독 : 최승우
지휘 : 아달베르또 또니니
연출 : 방정욱
음악코치 : 김지은
협연 : 서울필하모닉
해설 : 오페라평론가 손수연 
합창 : 메트오페라합창단
무용 : 롤라플라멩코무용단  
 
출연진
비올레타(Sop) : 박미자, 오은경, 최인영
알프레도(Ten) : 나승서, 유게니 나고비친
제르몽(Bar) : 미하일 디아코브 , 노대산, 송형빈
안니나(Sop) : 김현정, 김윤애  
플로라(M.Sop/Sop) : 김순덕, 신자민, 소프라노 한송이  
가스통(Ten) : 정성철, 허 진, 손재형  
듀폴남작(Bar) : 한진만, 홍준호   
그랑빌의사(Bar/Bass) : 우왕섭, 이두영 
도비니후작(Bar) : 김대연, 이 용  
쥬세뻬(Ten) : 전성완  
메신저(Bar) : 황 혁
 
[단체소개]
 
대한민국 최초의 오페라단
오페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끌어가는 (사)조선오페라단
 
한국 오페라의 역사와 전통
(사)조선오페라단은 1948년에 의사 겸 성악가였던 테너 이인선 선생이 처음으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를 국내에 올리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이인선 선생은 오페라 카르멘을 번역 초연하는 등 오페라 공연과 많은 이태리의 가곡들을 번역, 출판, 오페라에 대한 헌신적인 사랑으로 제작과 보급에 힘썼다. 1950년에는 현재 성악계를 대변하고 있는 한국성악가협회의 전신인 벨칸토성악회를 창립해 우리나라 성약계의 초석을 놓았다. 오페라의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은 지금 세계가 인정하는 세계오페라의 중심국이 되었으며 그 중심에는 (사)조선오페라단과 이인선 선생이 있었다. 
 
세계 오페라를 이끄는 명문 오페라단
올해 창단 65주년을 맞은 (사)조선오페라단은 이인선 선생의 아들인 이여진 이화여대 명예교수에 이어 제3대 최승우 단장의 취임과 함께 제2의 도약을 시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NH아트홀 오페라페스티벌을 개최하여 재미있고 쉽고 가까운 오페라를 선보였고 소외계층을 위한 공연과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지방 순회공연 등으로 오페라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한국 오페라의 역사는 곧 (사)조선오페라단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오페라를 통한 한류. 새롭게 써내려갈 세계 오페라 역사의 중심에는 (사)조선오페라단이 언제나 함께 할 것이다. 
 
[캐스팅 일정]
 
2013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선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상기캐스팅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문의 : 02)586-0116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