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 포르투갈적 표현 양식들 展 93167


불안: 포르투갈적 표현 양식들 展

날짜 : 20131126 ~ 20140209

장소 :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경기 미술

포르투갈의 유명 건축가 알바루 시자가 설계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한국과 포르투갈이 지금껏 조우해 빚어낸 아름다운 물리적 결과물이다.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관장: 홍지웅)과 주한 포르투갈 대사관이 소개하는 <불안: 포르투갈적 표현 양식들>展은 불안, 동요, 갈증, 욕구가 포르투갈의 풍경을 어떻게 예술적으로 구축해 왔는지를 한국 관객들 앞에 열어 보이고자 한다.

 

15세기 대항해 시대를 열었던 포르투갈인들의 꿈은 어떻게 여행이 되고 여행은 다시 장소가 되며 우리는 어떻게 장소를 통과하고 그 과정에서 질문들이 포르투갈의 풍경을 구축해 왔는지를 보여준다고 양지윤 큐레이터는 말한다. 불안(불평)으로, 동요로, 갈증으로, 욕구로(욕구는 이미 동요이자 갈증이기에) 귀결되는지 보여준다.



 

<불안: 포르투갈적 표현 양식들>展은 세 개의 작은 전시가 구성된다.

 

카르핀테이라 강가의 펜도날 다리, 주앙 루이스 카힐류 다 그라사 사진 페르난도 게하


(1) <전통은 혁신이다: 포르투갈 현대 건축> 은 제9회 상파울로 건축비엔날레에서 소개했던 프로젝트로, 알바루 시자의 전통을 잇는 포르투갈 건축 사무소 8곳과의 인터뷰를 통해15개의 구체적인 프로젝트에 대해 묻고, 이들만의 독특한 건축 미학을 소개한다. 이 전시는 건물들 자체보다, 그 건물들이 설계되고 완성되는 과정과 그 과정 뒤의 논의들에 초점을 맞춘다. 그리고 포르투갈 건축에 있어 핵심적인 특징 중 하나로서 장소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있다.

 

성 안토니오, 주앙 후이 게하 다 마타, 연필, 먹, 잉크, 21 x 29.7 cm, 2012-2013


(2) <성 안토니오> 2012년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 폐막작으로 소개된 주앙 페드루 호드리게스의 영상을 바탕으로 비디오 설치와 주앙 후이 게하 다 마타의 드로잉을 보여 준다. 작품의 제목은 천주교도들은 잃어버린 무엇인가를 찾고자 할 때 도움을 청하는 안토니오 성인의 이름을 빌린다. 어디론가 끊임없이 나아가는 화면 속 신체들을 보여주는데,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파악할 여지를 주지 않는 엄격한 프레임 속 몸들의 움직임은 격자형 공간을 형성하여 관객을 그 안으로 끌어들인다. 허울뿐인 듯 보이는 동요하는 신체들이 우리로 하여금 제기하게 만드는 질문들. 신체들의 이러한 텅 빈 속성은 드로잉 작품에 이르러 더욱 부각되는데, 얼굴과 몸에 드러나는 표정을 일체 제거함으로써 주앙 후이 게하 다 마타는 존재의 가장 기본적이며 더 이상의 축소가 불가능한 윤곽, 그 일순간의 현재(顯在)를 날렵하게 포착해 낸다.



진단, 마리오 로페즈, 석회암, 나무, 151x131x90cm, 2012



(3) <결합하는 미학: 마리오로페즈>은 일본의 돌 정원 가레산스이와 포르투갈의 전통 보도 포장 칼사다에서 영감을 얻은 조각과 타피스트리 작품을 보여 준다. 마리오 로페즈는 동서양을 오가는 여행의 통합적 과정을 그 안에서 구체적으로 풀어낸다. 작가는 여러 기법과 매체를 능란하게 활용해 가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는 한편, 이상적인 공간을 찾기 위한 떠남불편한 출발을 반복하고 있다.

 

문의 : 031-955-4100

관람 URL 바로가기

지도로 위치 확인

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53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